미세먼지가 심하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으로 인한 입원율이 높아지는 사실이 국내 첫 코호트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고대 구로병원 심재정, 최주환 교수(호흡기ㆍ알레르기내과)팀의 코호트 연구 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농도가 심할수록 COPD 위험이 높아져 미세먼지가 COPD 급성 악화의 중요한 위험인자로 작용했다. 

연구팀은 2015년 1월부터 2017년 5월까지 구로병원에 입원한 40세 이상의 COPD 급성 악화 환자 374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과 COPD 위험도의 상관관계를 비교·분석했다. 

대기오염 측정치는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오존 △이산화질소 △산소포화량 △일산화탄소 등 6가지 대기오염물질을 수치화한 지표인 통합대기환경지수(Comprehensive Air-quality Index)를 활용했다.  

총 882일 동안 COPD 악화로 입원한 환자를 통합대기환경지수 수준에 따라 나눠 추이를 분석한 결과, '좋음' 수준에 비해 '보통' 이상 시 급성악화로 입원하는 환자가 1.6 배 증가했다. 

특히 6가지 대기오염물질 중 PM10이 30㎍/㎥ 이상일 경우 입원율이 가장 높아, 급성 악화를 증가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따라서 COPD 환자들은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2~5월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분석된다. 

또 미세먼지가 높은 날을 기준으로 3일 뒤에 급성악화로 인한 입원율이 가장 높았다. 미세먼지가 체내에 흡수되면 면역세포가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비정상적인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시간이 소요됨에 따라 입원이 평균 3일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심재정 교수는 "그동안 미세먼지는 천식, 급성기관지염, 심혈관질환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지만, COPD에 관해선 정확한 수치와 기준에 대한 연구가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로 미세먼지와 COPD 발병 위험의 상관관계를 확실히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연구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2010년부터 2017년까지의 국내 전체 COPD, 천식 및 호흡기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International Journal of COPD 4월호에 실렸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