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당에 진정성 있는 대화를 요구해왔던 대한의사협회가, 되레 정부여당으로부터 진정성 있는 행보를 요구받는 상황이 됐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7일 오전 열린 원내대책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문케어에 대한 의협의 진짜 의중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문케어를 비판하던 의협은 최근 복지부와의 간담회에서 정부재정 투입과 건강보험 보장성을 더 확대하라는 더 뉴 건강보험을 제시했다"며"더 뉴 건강보험은 문재인 케어의 정책 방향와 매우 유사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더니 며칠 뒤에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만나 문케어 저지 협약을 맺었고, 5월 20일에는 문케어 반대를 위한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며 "정부와 대화를 진행하는 중에 야당과는 문케어 저지 협약을 맺고, 반대집회도 강행하는 것은 정부와 여당은 물론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여당은 의협의 이런 태도에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복지부에도 보다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일관되게 애기해왔듯 여당은 문케어 실행방안 마련을 위한 의-정간의 대화나 의협의 합리적 제안은 언제든지 환영한다"면서도 "그러나 문케어 반대를 전제로 한 논의에는 응할 수가 없다"고 못박았다.

아울러 "복지부 역시 의협의 이런 이중적 태도를 감안해, 보다 명확한 입장과 태도를 갖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며 주문했다.

김 의장은 "의협이 유일한 협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케어를 둘러싼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존재하는 만큼, 의협만을 협상의 당사자로 보는 '단독회동'은 없을 것이라는 얘기다.

김 의장은 "의협만이 유일한 협의 대상이 아닌 만큼, 우리당은 필요하다면 다른 의료단체, 전문가단체, 노조, 시민단체, 환자단체 등 모든 주체들과 함께 논의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