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진입으로 주산기심근증의 발생률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국내 처음으로 주산기심근증을 분석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산기심근증은 출산 전후 산모의 좌심실 확장으로 수축기능이 약화되면서 심부전을 일으키는 임신합병증으로, 드물지만 사망률과 재입원률이 높아 치명적일 수 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순환기내과 유규형·한성우·최석원·윤종찬·이선기 교수 연구팀과 고려의대 김응주 교수팀은 공동 연구로 국내 주산기심근증 환자들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국내 주산기심근증의 발생률, 위험인자 및 임상적 특징에 대한 연구(Incidence, Risk Factors, and Clinical Characteristics of Peripartum Cariomyopathy in South Korea)'라는 제목의 논문은 미국심장학회 저널인 ‘Circulation: Heart Failure’ 4월호에 게재됐으며, 이번 호 중 유일하게 관련 편집자주(Editorial)가 실리는 영예를 얻었다.

◆국내 주산기심근증 발생빈도 1741분만 당 1명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빅데이터를 토대로 2009년부터 2013년 사이에 출산한 산모를 추출했다. 이 가운데 주산기심근증이 발생한 산모의 빈도, 위험인자, 입원 중 사망 등을 연구팀이 개발한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분석했다.

해당 기간 동안 총 140만건의 출산 중 795명의 주산기심근증 환자가 발생해 주산기심근증의 발생빈도는 1741분만 당 1명 꼴로 분석됐다. 

이전 해외연구에서는 주산기심근증의 발생빈도가 300분만 당 1명에서 4000분만 당 1명으로 국가 및 지역별 편차가 큰 것으로 보고됐으나 국내 발생빈도에 대해서는 그동안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주산기심근증의 발생빈도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임신성당뇨병과 초산도 주산기심근증의 위험인자로 처음 밝혀져

주산기심근증의 위험인자 분석에서는 만35세 이상의 고령임신, 임신과 합병된 고혈압성 질환인 전자간증, 임신성당뇨병이 있는 경우 발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출산이거나 한 번에 둘 이상의 태아가 임신되는 다태 임신인 경우에도 주산기심근증 위험도가 증가했다. 

이외에도 주산기심근증 환자의 경우 제왕절개술을 한 경우가 더 많았고, 출산 관련 합병증인 태반 조기박리, 자궁동맥색전술, 자궁적출술도 더 빈번하게 발생했다.

임신성당뇨병의 경우 이번 연구에서 처음으로 주산기심근증의 위험인자로 밝혀졌다. 또 기존에는 두 차례 이상 임신한 경우 주산기심근증의 발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오히려 초산인 경우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인자 많아질수록 발생위험 기하급수적 증가

   
 

특히 주산기심근증과 관련된 위험인자(고령임신, 전자간증, 임신성당뇨병, 초산, 다태 임신, 제왕절개 및 출산합병증)가 추가될수록 주산기심근증 발생위험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인자가 하나도 없는 산모에 비해 6개 이상의 위험인자를 가진 산모의 주산기심근증 발생 위험도는 200배나 높았다.

또한 주산기심근증 환자의 병원 내 사망률은 1%로 나타났으며, 이는 정상산모의 원내 사망률인 0.01%에 비해 100배나 높은 수치다. 이에 따라 주산기심근증의 예방 및 관리가 치료 못지않게 매우 중요함을 알 수 있었다. 

순환기내과 이선기 교수는 “저출산이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주산기심근증의 정확한 발생률, 위험인자, 사망률 등에 대해 확인할 수 있었다”며 “주산기심근증 발생위험이 높은 산모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조기진단 및 치료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주산기심근증이 만성 심부전으로 발전해 영구적인 심장 손상이 발생하거나 재발하는 것을 막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