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여겨볼 만한하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① 메디히어]

IT기술과 헬스케어를 접목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 세계 헬스케어 관련 앱은 약 16만 5000개로 전체 앱 시장의 9%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뜨거운 분야다. 또 지난 2015년 미국에서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 40%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일 정도로 이 분야는 그야말로 핫하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디지털 헬스케어를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맞춤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아이디어들이 쏟아지고 있다. 당뇨병 등 만성질환 관리에서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진단, 앱을 이용한 아토피 관리, 가상현실에서 수술 연습 등 분야도 넓고 다양하다. 이에 본지는 성장 동력으로 일컬어지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중 눈에 띄는 회사 몇 곳을 선정했다. 첫 순서로 성형외과와 피부과 분야에서 실력 있는 의사를 찾아주는 메디히어다. 

   
▲ 메디히어 김기환 대표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30대 회사원 김 씨는 최근 눈 성형을 결정했다. 그런데 어떤 성형외과를 가야 할지 도통 결정 내리기 어렵다. 병원 홈페이지에 나온 의사를 믿어도 좋을지, 과연 실력은 있는지 기준이 부족해서다.

또 게시판에 올라온 후기는 정말 수술을 받은 사람들의 후기인지, 광고성 후기인지 의심스럽다. 게다가 대리수술을 하는 곳인지, 저가 이벤트 시술을 주로 하는 곳인지도 알기 어렵다. 

이런 고객의 불만을 해결하기 위해 탄생한 것이'메디히어'다. 분야별, 시술별로 실력 있는 의사와 고객을 연결하는 빅데이터 기반 O2O 플랫폼 서비스인 것. 고객이 메디히어 앱을 다운받으면 분야별, 시술별 능력 있는 의사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또 의사의 대표시술은 물론 경력, 논문 등 상세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비교도 가능하다. 원하는 의사, 시술 병원들에 대한 정보를 마이 페이지에 담아 한눈에 볼 수 있고, 평판 좋은 병원 정보도 볼 수 있다. 

   
 

핵심은 과연 이 정보를 믿을 수 있느냐다. 이에 대해 메디히어 김기환 대표는 "메디히어는 믿을 수 있는 정보만 담는다"고 강조한다. 

김 대표는 고객이 안심할 수 있도록 몇 가지 장치를 했다고 한다. 우선 커뮤니티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SNS 등에 올라오는 병원과 의사들의 키워드를 수집하고 이것을 점수화해 분류했다. 이후 모아진 데이터를 갖고 의사의 대표 시술, 경력, 학술 활동, 팔로워 등으로 분류해 고객이 판단할 수 있는 근거자료를 제공한다. 

김 대표는 "병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후기를 키워드를 사용해 분류해 상업적 후기는 모두 걸러내고 고객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는 작업도 진행한다"며 "의사가 의사를 추천하기도 하고, 환자가 의사를 추천하는 서비스도 만들어 신뢰도를 한층 끌어올렸다"고 자신감을 보인다. 

고객이 VIP 리포트를 요청하면 더 나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고객에게 꼭 맞는 시술을 하는 의사 5명이 추천되고, 최저에서 최고가격까지 가격 정보가 제시되고, 시술정보와 집도방법 등의 정보도 받을 수 있다. 

병원은 불필요한 광고 하지 않아도 되고, 의사는 자신 있는 시술만   

김 대표는 메디히어는 의사들에게도 희소식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인다.

성형외과나 피부과 등을 운영하는 원장들의 고민 중 하나는 광고비 집행이다. 한 통계에 따르면 국민 87%가 의료광고를 신뢰하지 않는다. 그런데 병원은 몇백에서 수천만 원씩 비용을 쓰지만 실제 광고 효과를 얻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메디히어는 이 부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우리는 의사의 전문성을 홍보하는 채널이다. 또 저가 이벤트도 하지 않는다"며 "성형외과와 피부과만 하더라도 17개 분야 72개 세부 시술이 있다. 또 의사들은 자신만의 전문분야와 대표 시술이 있다"며 "지금 상황은 의사들이 자신이 잘하는 시술을 하기 어렵다. 메디히어를 통해 의사들이 경쟁력 있는 분야를 홍보하는 것은 물론 전문성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또 "외국 환자 유치에도 도움이 되도록 의사와 환자 1:1 채팅 기능에 영어와 중국어 통역과 번역이 되도록 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가 메디히어를 시작한 배경에는 자신의 경험이 녹아 있다. 고등학교 시절 어머니가 루푸스와와 류마티스 관절염이 생겼는데 어떤 교수가 실력 있는지를 찾으려고 여러 병원을 전전했다고.

그래서 김 대표의 최종 목표도 고객들이 메디히어에서 의사를 찾고 병원을 찾아가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성형외과 등 비급여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보험 쪽으로 성장해 무료 서비스까지 성장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 있다. 

김 대표는 "성형외과나 피부과는 비보험시장에서 가장 치열하고 뜨거운 곳이다. 물론 혼탁한 곳이기도 하다"며 "만일 이곳에서 생존하면 경쟁력을 갖췄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비급여에서 성공하면서 급여권에도 진출할 수 있는 잣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