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은 오는 6월 4일부터 7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2018 BIO International Convention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풍제약은 이날 행사에서 뇌졸중 혁신신약 SP-8203의 임상결과와 연구개발 중인 신약 과제의 성과물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내달 6일(현지시간) 발표에 나설 신풍제약 유제만 대표는 SP-8203의 임상 결과를 중점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더불어 전반적인 기업의 소개와 연구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의 성과물, 개발이 완료돼 발매 중인 말라리아 신약 피라맥스, 개량신약 및 의료기기 등에 대해 발표한다. 

중점적으로 발표하게 될 뇌졸중 혁신신약 SP-8203은 전기 2상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국내 8개 주요 대학병원에서 80명을 대상(1 단계 11 명 단일용량, 공개; 2 단계 69 명 이중눈가림, 무작위배정, 2 용량, 위약대조)로 시행됐다. 

표준치료요법이자 유일하게 허가된 치료제인 혈전용해제 tPA와 병용 투여해 90일간 관찰한 결과, SP-8203은 뇌출혈 발생률, 사망률, 부작용 빈도 등에서 안전성이 확인됐고, 유의미한 신경학적 장애 개선 효과를 보였다. 

SP-8203은 First-in-class 혁신신약 후보물질로, 다양한 뇌졸중 동물모델에서 다중기전의 뇌신경보호 효과가 확인된 바 있다. 

특히, tPA 지연투여로 야기되는 뇌경색과 부종은 물론 출혈 및 사망률을 대폭 감소시켜, 보다 많은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새로운 병용요법제 후보물질로 지목돼 왔다. 

SP-8203은 이러한 차별성을 높이 평가받아 보건복지부의 미래 제약·바이오 10대 특화과제로 선정되기도 했고, 2020년까지 추가 임상연구에 대해 지원받을 예정이다.

한편, 신풍제약은 SP-8203은 우수한 임상 결과와 시장성 및 정부 지원을 바탕으로 빠르면 연내 후기 2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말라리아 신약 피라맥스 개발과 글로벌 BIO Conference들을 통하여 형성된 네트워크를 통해 R&D 파이프라인의 우수한 기술력과 SP-8203를 세계에 알릴 예정이며, 글로벌 제약사들과 파트너링 미팅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