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산부인과 이사라 교수가 최근 국내 최초로 골반장기탈출증 로봇수술 100례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에 따르면 이 교수는 지난 2015년 3월 세계 최초로 싱글사이트 로봇천골질고정술을 성공한 후 올해 5월까지 109명의 환자를 집도했다. 

환자의 평균 연령은 61.07세였고, 환자 중 84세의 고령도 있었다. 

골반장기탈출증은 골반 안에 있는 자궁, 질, 방광, 직장 등 장기를 지지하는 근육과 인대가 약해지면서 장기들이 아래로 빠져나오는 질병으로 주로 60~70대 여성에게서 나타난다.

생명에 위협을 주는 치명적인 질병은 아니지만 장기가 질 밖으로 빠져나오다 보니 보행, 배뇨, 배변 등에 불편함이 있어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린다. 

이를 위한 치료법으로는 수술적 치료법인 천골질고정술이 있다. 예후가 좋고 재발 위험이 낮아 세계적으로 표준수술법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섬세한 박리가 필요하고 여러 부위를 봉합해야 하는 고난도 수술이라는 단점이 있다. 

반면 로봇수술은 수술 시야가 10배나 넓고 안정적인 수술 공간 확보가 가능해 여러 부위에 봉합이 필요한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천골질고정술보다 출혈이 적고 최소한의 절개를 하기 때문에 상처와 환자 재원일수가 적다. 

이 교수는 “골반장기탈출증 로봇수술은 낮은 합병증 발생률, 높은 성기능 유지 가능성, 소변·대변·골반 증상 개선이라는 장점이 있다”며 “고령 환자도 안전하게 수술을 받을 수 있어 나이와 상관없이 적극 치료받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