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 치료에 필수적인 리피오돌에 대한 약가인상 요구와 공급량 조정이 환자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4일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리피오돌을 공급하는 프랑스 제약사 게르베코리아(이하, 게르베)가 약가 인상을 요구하는 동시에 공급 물량까지 줄여 현재 죽음과 사투하고 있는 해당 환자들의 생명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리피오돌은 간암 환자에게 ‘경동맥화학색전술’(TACE) 시행 시 항암제와 혼합해 사용되는 조영제로, 퇴장방지 의약품으로도 지정된 약제다.

업계에 따르면 게르베는 지난 3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약값을 인상해 달라며 조정 신청을 했다. 

게르베는 지난 2012년에도 약가조정 신청을 통해 한차례 인상한 바 있지만 2015년 이후 수입 원가 상승이 반영되지 않아 손실이 누적됐다며 또 한번 약가조정을 요구한 것.

환자단체는 게르베가 심평원에 요구한 약값이 기존 약값의 5배나 되고, 물량 부족을 이유로 ‘리피오돌’ 공급량을 10분의 1로 줄였다는 사실을 문제로 지적했다. 

실제 지난 두 달 동안 의료현장에서는 ‘리피오돌’ 재고분으로 환자를 치료해 왔으나 최근 재고분마저 바닥 나 당장 환자 치료에 빨간불이 켜진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단체는 "최근 게르베가 리피오돌 수입을 재개하겠다고 발표했으나 '합리적 가격을 위한 논의가 진행되는 동안'이라는 단서를 붙이고 있다"면서 "국내 수입량이 제한적이어서 임상현장에서는 중요도에 따라 효율적, 제한적으로 처방해 줄 것을 당부하는 등 심평원과의 약가조정이 결렬되면 언제든지 공급 부족으로 환자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리피오돌 한 개의 가격은 5만 2560원이다. 게르베는 이 가격의 5배에 해당하는 26만2800원으로 약값을 인상해 달라고 심평원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환자단체는 "중국에서 리피오돌 한 개의 가격을 약 30만 원으로 인상해 줬고, 고액의 이윤을 얻을 수 있는 중국에 물량을 몰아주는 배경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게르베에 퇴장방지약 독점 공급 제약사의 갑질이라고도 비판했다.

환자단체는 "약값 조정 신청 자체를 비난할 생각은 없다"며 "다만, 리피오돌 수입을 중단한 상태에서 심평원과 약가조정을 하는 것은 제약사의 존재 이유를 망각한 비인도적 처사"라고 꼬집었다.

단체는 이어 "제약사는 적어도 의료현장에서 간암 환자 치료에 차질이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 후 약가조정을 해야 한다"며 "간암 환자들을 벼랑 끝에 세워두고 약값을 5배 인상해 달라는 것은 심평원과 복지부를 압박하는 전형적인 독점 제약사의 갑질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게르베는 최근 대한간암학회, 대한영상의학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한소화기학회, 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 대한인터벤션영상기술학회에 공문을 발송하고 리피오돌 공급량 축소를 공지했다.

   
▲게르베코리아가 대한간학회 등에 발송한 공문 일부 발췌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