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활약이 계속되고 있다. 시장 점유율을 늘리는 것은 물론 오리지널 대비 유사한 효과를 알리며 탄탄한 임상데이터를 만들고 있는 것.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는 유럽 유통망을 빠른 속도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지난해 4월 영국에서 첫 선을 보인 트룩시마는 독일ㆍ프랑스ㆍ 스페인ㆍ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 5개국 런칭을 완료했으며, 올 상반기에 스웨덴ㆍ핀란드 ㆍ덴마크ㆍ체코ㆍ불가리아ㆍ크로아티아ㆍ슬로베니아ㆍ헝가리ㆍ루마니아 등으로 유통망을 넓혀 총 18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유럽 내 리툭시맙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그 중 이들 국가는 80%의 시장을 차지할만큼 중요한 시장이다. 

트룩시마는 풍부한 임상 데이터와 래피드 인퓨전(rapid infusion) 등의 강점을 앞세워 국가별 맞춤형 판매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는 출시 3분기 만에 네덜란드 58%, 영국 43%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유럽 및 발칸(Balkans) 지역 국가로 트룩시마 유통망을 확대하고 올 연말까지 유럽 전역까지 커버하겠다는 목표다. 

또한 이 같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허쥬마(성분 트라스트주맙)의 시장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허쥬마는 지난 5월 영국과 독일에서 첫 처방이 시작된 이후 현재 유럽 주요 국가의 런칭을 앞두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유럽 내 램시마 처방데이터 누적으로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신뢰가 쌓였고 후속제품도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고 있다"면서 "트룩시마, 허쥬마 등 세 제품에 대한 전략적 비즈니스를 계획하고 있어 실적이 더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방암 치료 바이오시밀러 삼페넷(성분 트라스트주맙)이 오리지널인 허셉틴과 유사한 생존율을 보인다는 결과를 2018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발표했다. 

기존 임상시험 이후 5년간 진행된 추적 관찰 중 최초 1년의 결과로, 삼페넷과 허셉틴 투약 완료 환자를 대상으로 6개월마다 추적검사를 실시해 좌실실 박출률, 울혈성 심부전증 등 심장질환을 비롯해 무사건 생존율(EFS), 전체 생존율(OS) 등을 확인했다. 

좌심실 박출률 감소가 발생한 환자는 삼페넷이 1명, 허셉틴은 2명이었고, 중대한 울혈성 심부전증 또는 심장 관련 부작용은 두 집단 모두에서 나타나지 않았다. 

24개월 시점에 측정한 EFS는 삼페넷이 96.7%, 허셉틴이 94.3%였고, OS는 각각 100%, 99.4%였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삼페넷이 심장질환 관련 부작용이 적고 생존율이 오리지널과 유사한 수준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삼페넷은 지난 3월 유럽에서 출시됐으며 미국은 작년 12월 FDA 허가를 신청해 심사 중에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