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문혜성 교수가 국내외 전문의들에게 산부인과 로봇수술 노하우를 전수한다. 

이대목동병원 로봇수술센터는 문혜성 교수가 다빈치 로봇을 개발하는 인튜이티브서지컬로부터 에피센터 멘토 자격을 부여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아울러 이대목동병원에 에피센터를 개설, 문 교수를 에피센터장으로 지정했다. 

센터 개설 이후 문 교수는 로봇수술 술기를 배우기 원하는 임상의를 대상으로 수술 참관과 임상 강의를 통해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산부인과 로봇수술 교육 에피센터는 일정 케이스 이상의 수술 경험과 수술 참관 등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춘 전문의와 의료기관에만 주어진다. 

이대목동병원 문혜성 교수는 최근까지 620여 건이 넘는 로봇수술을 집도했고, 이 중 절반 이상인 360여 건이 싱글사이트 로봇수술이었다. 

문 센터장은 “이번 로봇수술 교육 에피센터 지정을 통해 다수를 대상으로 한 강의의 한계를 넘어 실제 수술 현장에서 생생한 수술 술기를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로봇수술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학문적 교류를 원하는 해외 의료진이 많기에 에피센터의 역할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문 교수는 다수의 수술 건수에서 비롯된 각종 로봇수술법 관련 논문들을 여러 해외 유명 저널에 공식 등재하면서 이 분야 세계적인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다양한 학회에 초청받아 강의를 하고 있다. 

특히 세계에서 최초로 싱글사이트 자궁근종절제술에 대한 연구 보고로 이 수술 기법과 수술 기준의 근거를 마련했으며, 최근 싱글사이트 자궁절제술 후 새로운 봉합기법에 대한 해외 논문을 발표함으로써 싱글사이트 자궁절제술 수술 시간을 단축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