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정부의 신약개발 지원사업을 평가하기 위한 설문조사에 나선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18일까지 보건복지부 등의 의뢰로 정부의 신약개발 지원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제약기업·바이오벤처·학계·의료계 등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복지부가 시행 중인 신약개발 지원사업이 올해 또는 내년 종료됨에 따라 신규 사업을 기획하기 위함이다.

특히 기존 신약개발 지원과제의 개선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부처별 중복 투자를 방지하고, 범부처 성격의 단계별, 부처별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제약기업들로서는 국가연구개발사업 기획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셈이다. 

이번 조사로 도출된 결과는 국내 제약기업들의 신약개발 트렌드와 연구역량을 감안, 향후 10년의 국가신약개발지원 전략과 운영방안을 기획하는 과정에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조사 항목은 크게 ▲국내 신약개발 수준 및 정부 지원사업 진단 ▲비임상 부문 개선필요 및 인프라 강화 방안 ▲임상 부문 개선필요 및 인프라 강화 방안 ▲오픈 이노베이션 및 글로벌 진출 현황·수요 ▲신약개발 수요(연구개발 현황 및 향후 계획)등으로 구성된다.

제약바이오협회는 “향후 신약개발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기업 지원사업이 많아지기 위해서는 국내 제약기업들이 신약개발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제약산업이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으나 정부의 연구개발 지원과 기술의 개선이 지속적으로 필요한 상황인 만큼 이번 조사는 기존 지원사업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국가 신약개발지원사업 기획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오는 18일까지 적극 참여해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