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여겨볼 만한하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③휴레이포지티브]

IT기술과 헬스케어를 접목한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전 세계 헬스케어 관련 앱은 약 16만 5000개로 전체 앱 시장의 9%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뜨거운 분야다. 또 지난 2015년 미국에서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 40%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일 정도로 이 분야는 그야말로 핫하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디지털 헬스케어를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맞춤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아이디어들이 쏟아지고 있다. 당뇨병 등 만성질환 관리에서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진단, 앱을 이용한 아토피 관리, 가상현실에서 수술 연습 등 분야도 넓고 다양하다. 이에 본지는 성장 동력으로 일컬어지는 헬스케어 스타트업 중 눈에 띄는 회사 몇 곳을 선정했다. 

   
▲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 ⓒ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헬스케어 시장에는 수많은 당뇨병 관리 앱이 존재하지만 제대로 된 수익을 내는 회사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전문가들은 두 가지로 그 이유를 정리한다.

효과가 있는 당뇨병 앱이 드물고, 앱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려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는 것.

최근 이 같은 당뇨병 앱 시장의 고민거리를 모두 해결한 회사가 있어 눈길을 끈다. 

스마트폰 앱에 자신의 생활습관을 기록하면 의사와 간호사, 영양사 등 전문가가 이를 분석하고, 그에 걸맞은 건강관리 맞춤 상담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휴레이포지티브가 그곳이다.

헬스케어 스타트업인 이 회사는 건강관리를 위한 서비스 시스템 구축은 물론 서비스 운영, 콘텐츠 제작 등 건강관리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회사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스위치 ON'으로 명명된다.  

앱 사용으로 당뇨병 약 감소 효과 거둬

휴레이포지티브의 당뇨병 앱에 대한 효과는 몇 년 전 강북삼성병원과 진행한 임상에서 밝혀졌다. 

회사 최두아 대표는 "2016년 강북삼성병원에서 6개월 동안 약 150명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앱을 운영했다. 환자에게 주치의가 제시한 목표를 지킬 수 있도록 여러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그 결과 당화혈색소 0.6%가 감소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앱을 사용하지 않았던 그룹을 다시 6개월 시행했을 때도 당화혈색소 0.6%가 감소했다"고 말했다.

또 "당화혈색소 0.6% 감소면 당뇨병약 1T 정도 덜 먹는 효과를 거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뇨병 앱의 효과를 인정받은 최 대표는 두 번째 숙제인 비용을 누가 내느냐의 문제도 가뿐하게 넘었다. 보험회사를 눈여겨본 것. 보험회사 입장에서 가입자가 건강해야 보험사에게도 이득이라는 부분을 파고들었다.  

최 대표는 "삼성화재가 고객 서비스를 위해 우리 회사의 당뇨병 앱(마이 헬스 노트)을 제공하는 형태다. 삼성화재 입장에서는 당뇨병이 있는 고객이 혈관 합병증이 발생했을 때 비용을 계산하면 예방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며 "임상시험과 시범사업을 진행한 후 현재 서비스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많은 당뇨병 앱보다 휴레이포지티브의 앱이 경쟁력을 갖는 이유는 환자 교육이 잘 돼 있다는 점이다. 여타 앱들이 환자의 상태를 기록하는 것에 치중한다면 휴레이포지티브는 12주 동안 교육과정을 구성하고, 환자가 잘 따라올 수 있도록 교육 과정을 촘촘하게 짠 것이다.

소아당뇨병, 만성콩팥병 등으로 서비스 확장  

2010년부터 사업을 시작한 최 대표. 여러 가지 경험을 통해 그가 얻은 결론은 디지털 헬스케어가 발전하려면 건강관리 플랫폼이 가동되고, 그에 맞는 작은 서비스들이 플랫폼 안에서 원활하게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 ⓒ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최 대표는 "건강관리 플랫폼에 데이터가 모여야 하는데 현재는 그렇지 못하다"라며 "비만한 사람이 이를 관리해주는 앱을 이용하던 중 당뇨병이 걸리면 그 플렛폼을 떠나 다른 서비스를 등록하고 사용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오랫동안 헬스케어 스타트업을 하면서 건강관리나 질병예방 등에 돈을 쓰려하지 않는 우리나라 문화를 사업 추진의 어려운 점으로 꼽았다.

의료법 이슈도 스타트업을 하는 사람들을 힘들게 한다고. 

최 대표는 "건강관리 앱은 의료기기도 아니고 그렇다고 의료기기가 아닌 것도 아니다. 명확한 개념이 없다. 또 앱을 통해 건강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마찬가지"라며 "환자 정보가 병원에 갇혀 있는 것도 업계의 발전을 가로막는 요인"이라고 꼬집었다.

최근 휴레이포지티브는 당뇨병 앱에서 당뇨병 환자가 많이 걸리는 만성콩팥병(CKD), 소아당뇨병, 천식과 아토피 피부염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최 대표는 "당뇨병 환자가 만성콩팥병이 발생해 투석이 시작되면 당뇨병 앱과는 다른 앱이 필요하다. 현재 모 대학 교수와 임상 중"이라며 "올해 초에는 천식과 아토피 피부염 등에 대한 앱 서비스를 시작했고, 앞으로 소아당뇨병 앱에 대한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