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대표 엄기안)가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를 브라질과 이란에 수출한다. 

휴온스는 브라질, 이란의 현지 에스테틱 기업과 총 1198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휴온스는 지난해 8월 브라질 현지 에스테틱 선도 기업 NUTRIEX와 체결한 MOU를 바탕으로 7년간 마일스톤을 포함해 1076억원 규모의 휴톡스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NUTRIEX와 Innova Pharma의 필러 유통 경험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브라질 전역에 휴톡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외에 멕시코, 파라과이, 페루 등 중남미 각국에서도 현지 에스테틱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해 휴톡스의 수출 국가를 중남미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이란의 경우 APM과 5년간 122억원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향후 이란에서 품목 등록을 마친 뒤 현지 전문의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강연과 워크샵을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이란 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밖에 중동 에스테틱 시장 선점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터키 등 주요 국가에서도 휴톡스 공급계약에 대한 협의를 활발히 진행할 계획이다. 

이 같은 공급계약은 지난 4월 스페인 세스더마와 체결한 약 567억원 규모의 유럽 주요 국가 공급 계약에 이은 성과다. 

휴온스는 내년 상반기 휴톡스의 국내 출시 이후부터 유럽 및 브라질, 이란에서 임상과 품목허가를 추진,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현지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이번 공급계약 체결은 유럽 지역에 이어 에스테틱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남미와 중동 지역으로의 수출 확대라는 데 의미가 있다”며 “중남미, 중동 전역으로 수출 국가를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