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데이터가 시프트 애널리틱스 인수에 합의했다고 14일 밝혔다. 

클라우드 기반 임상시험 솔루션 제공 기업인 메디데이터가 커머셜 및 리얼월드 데이터 분석 기업 플랫폼 기업 시프트 애널리틱스를 삼킨 것이다. 
 
메디데이터는 이번 인수를 통해 선보일 통합 플랫폼은 세계 최대 규모의 연구데이터 풀, 기업의 자체 CRM데이터, 제3자 커머셜 데이터 및 리얼 월드 데이터 소스를 기반으로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메디데이터 회장 겸 CEO 타렉 셰리프는 “메디데이터와 시프트 애널리틱스는 인공지능과 리얼 월드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들이 디지털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고, 고객의 위험요인을 줄이며, 수익을 극대화하여 궁극적으로는 환자를 도울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인수를 통해 두 조직의 혁신적인 솔루션, 재능 있는 팀 및 공유 가치를 결합시켜, 생명과학 기업들이 신약 개발 및 시장 출시 방법을 간소화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데이터는 이번 인수를 통해 지능형 플랫폼을 새롭게 제공, ▲가치 가속화 ▲위험 최소화 ▲결과 최적화 등을 개선한 신약 개발 및 상용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IDC 연구 책임자 앨런 루이 (Alan Louie) 연구원은 "생명과학 회사들이 점점 더 결과와 안전성을 개선하는 데 주력함에 따라 환자의 수명 주기 전반을 고려하여 효율적인 임상 연구를 수행 하는 게 중요해졌다"며 “메디데이터의 시프트 인수로 기업은 임상, 리얼월드 및 커머셜 데이터를 보다 효과적으로 분석하여 목표를 달성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프트(SHYFT) CEO 겸 창립자 잭 킹(Zack King)은 "시프트와 메디데이터는 생명과학 회사가 데이터의 가치를 활용하여 기업의 의사 결정과 환자의 결과를 발전시키는 방법을 변화시키는 공통의 비전을 공유한다"며 “우리는 업계에 가치를 전달하며 큰 성공을 거두었으며, 우리의 기술은 고객들에게 큰 기회를 열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는 분석을 통해 헬스케어 분야를 진화해나가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메디데이터와 협력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메디데이터는 총 1 억 9,500 만 달러에 시프트를 인수하며, 이는 계약상 기존에 메디데이터가시프트사의 지분 6%를 소유하는 것을 포함한 금액으로, 메디데이터가 보유한 현금으로 지급한다. 

각 회사의 이사회와 시프트의 주주들에 의해 만장일치로 승인됐으며, 통상적인 종결 조건에 따라 2018 년 2분기에 완료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