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은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제 아람콜이 유의미한 임상적 지표를 얻었다. 

삼일제약은 국내 판권 확보를 위해 이스라엘 제약사 길메드와 라이선스 계약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아람콜의 글로벌 임상2b상 결과를 공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임상결과에 따르면 아람콜 600mg은 52주간 진행된 임상2b상에서 간 섬유화 악화 없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해소(resolution) 상태를 보였다. 

52주 동안 치료를 받은 환자에 대해 MRS(Magnetic Resonance Spectroscopy)를 통해 확인한 결과, 아람콜 400mg은 위약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간 내 지방량 감소를 보였다. 

600mg 용량의 경우도 MRS 반응 환자 분석 가운데 고용량 처방군에서 기준선 대비 간 내 지방량이 5% 이상 감소한 환자 비율이 위약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을 보였다. 

또 고용량 처방군인600mg의 52주차 생검 결과, 유의한 수준에 해당되는 더욱 많은 환자들이 간 섬유화의 악화 없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해소(resolution) 상태에 도달했으며, 
 
아울러 52주차 생검 결과 아람콜 600mg은 위약 대비 NASH의 악화 없이 섬유화가 최소 1단계 이상 개선된 환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ALT와 AST 수치는 아람콜 400mg과 600mg에서 위약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감소를 보였다.

이에 삼일제약은 향후 아람콜의 임상2b상 결과를 바탕으로 갈메드와 국내 임상3상 등 일정을 논의 및 진행할 계획이다.

삼일제약 대표이사 허승범 부회장은 “아람콜의 2b임상의 유의미한 결과가 확임됨에 따라 향후 한국에서의 성공적인 3상 임상을 지원하고, 한국을 넘어 베트남의 환자들에게도 좋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치료제가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