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대표 엄기안)가 해외 주사제 시장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휴온스는 골관절염 치료제 하이히알 플러스와 노프에피네프린 주사제를 각각 멕시코와 사우디아라비아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먼저 휴온스는 멕시코 보건당국(CONFEPRIS)으로부터 3회 제형 골관절염 치료제 ‘하이히알 플러스 주’의 수입 품목 허가를 취득,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멕시코 골관절염치료제 시장에 진출한다. 

휴온스는 멕시코 파트너인 클로스터 파마를 통해 하이히알 플러스의 컨퍼런스 및 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초기에 시장을 선점하는 한편, 향후 1회 제형 제품인 휴미아의 품목 허가를 추진해 현지 골관절염 치료제 시장에 대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살레히야를 통해 노프에피네프린 주사제의 공급부족을 해소해나갈 계획이다. 

이에 휴온스는 지난 4월 사우디 아라비아 식약청(SFDA)으로부터 획득한 주사제·점안제·고형제의 생산라인 GMP 인증을 기반으로,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인 ‘노르에피린 주 4mL’를 현지 주사제 시장에 진출한다.

사우디에서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는 호스피라(Hospira)가 독점에 가깝게 현지 시장에 공급해왔지만, 현재는 공급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휴온스의 제품 공급이 매우 중요해진 상황이다. 

휴온스는 현지 헬스케어 분야 TOP3 수입·유통사인 살레히야(Salehiya)의 강력한 유통망을 통해 올해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노르에피네프린주사제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또 점안제 및 고형제 제품들도 품목 허가를 추진해 사우디 의약품 시장 점유율을 계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는 국가별 의약품 시장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틈새를 공략하며 세계 제약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며 "이번 주사제 2종의 품목 허가 획득도 그 일환이며, 앞으로도 수출 국가 및 품목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진정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거듭 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