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대표 엄기안)는 국내 임상3상이 진행 중인 나노복합점안제(HU-007)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미국 특허는 ‘사이클로스포린 및 트레할로스를 포함하는 안과용 나노복합 조성물, 제조법 및 치료’에 관한 것으로, 지난 2016년 국내에서 먼저 특허를 취득했다.

이 밖에 유럽 등 해외 14개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해 심사가 진행 중이다.

휴온스의 나노복합점안제는 기존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에 비해 사이클로스포린의 사용량을 줄이면서 우수한 눈물막 보호 및 항염 효과 등의 복합치료작용과 복약 편의성을 증대시킨 안과용 점안제이다.

특히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에 열린 국제 안과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임상을 주도하고 있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안과의 주천기 교수가 임상2상을 통해 확인된 ‘다인성 안구건조증에 대한 눈물막 보호 효과 및 항염 효과를 통한 복합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 전 세계 안과 학계 및 의료계로부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미래 사업을 이끌 차세대 성장 동력 중 하나인 나노복합 점안제가 임상2상에서 유의미한 결과치를 도출하며, 이미 국내외 안과 및 제약업계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국내 임상3상도 조기 완료해 안구건조증 치료제 시장에서 ‘복합치료제’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는 현재 국내 7개 대학병원에서 임상3상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식약처 신약 허가 획득 및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