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은 최근 열린 CPHI 2018에서 대만에 세팔로스포린계 주사제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국제약품이 대만에 세팔로스포린계 주사제를 독점 공급한다. 

국제약품은 최근 중국에서 열린 CPHI China 2018에 참가, 대만의 New-In Co., Ltd와 세팔로스포린계 주사제의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3월 국제약품은 New-In Co., Ltd와 플로목세프 주사제 수출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국제약품은 대만은 한국과 같은 PIC/s 가입 국가로, 이번 독점공급계약을 계기로 기존의 동남아 수출에 의존하던 한국의 중소제약회사들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중국 업체들과 현재 개발 완료 단계에 있는 여러 가지 개량신약 점안제들도 수출 및 라이센싱 계약을 위한 기본협약서(Term Sheet)를 체결했다.

국제약품은 “오너 3세인 남태훈 사장의 진두지휘 아래 글로벌 제약회사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며 “향후에도 세계시장에 지속적으로 도전할 계획이며,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 및 마케팅 투자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