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좌측부터)효성 노재봉 나눔봉사단장, 강남세브란스병원 김근수 병원장,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근수)이 베트남 의료봉사를 위해 손을 잡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 3일 효성, 기아대책과 함께 ‘미소원정대’협력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미소원정대는 2011년부터 매년 베트남 호치민 인근 연짝 공단 지역에 파견하고 있는 의료봉사단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앞으로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의료진이 진료를 담당한다. 

협약 후 첫 의료봉사는 올해 11월 예정으로 진료봉사 외에도 임신출산 교육, 구충제 및 영양제 보급 등 보건환경 개선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 고위험 환자 1~2명을 국내로 초청해 치료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대해 김근수 병원장은 “강남세브란스는 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는 나눔기금을 통해 정기적으로 해외 의료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면서 “효성의 지원과 기아대책의 노하우가 합쳐져 더 많은 어려운 이웃에게 의료 혜택이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사업의 주관 및 예산 지원, 현지 법인 봉사단을 인솔하며 기아대책은 사업의 전반적 기획 및 행정 지원을 담당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