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기성용 선수 · 탤런트 한혜진 부부가 보라매병원 어린이병동을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보라매병원 정형외과에서 무릎 수술을 받은 기성용 선수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이후 바쁜 일정 가운데 시간을 내서 어린이 환자들에게 용기를 북돋워주고 쾌유를 돕고자 하여 마련됐다.

   
▲ 5일 기성용 선수 · 탤런트 한혜진 부부가 보라매병원 어린이병동을 방문해 정우혁, 정윤혁 군을 만났다.

이 날 기 선수 부부가 어린이 병동에서 만난 정우혁(13세) · 정윤혁 군(11세)은 평소 축구교실에 참여할 정도로 축구를 무척 좋아했으며, 형제가 병실에 같이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우혁 · 윤혁 형제는 기성용 선수로부터 친필 미니사인볼 선물을 받고 대화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보호자 남정임 씨는 "아이가 갑작스럽게 아프게 되어 병실에서 힘겹게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평소 좋아하던 축구 선수로부터 깜짝 선물을 받게 돼 건강을 회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 기성용· 한혜진 부부가 보라매병원 1층 로비에서 사인회를 진행했다.

한편, 기성용· 한혜진 부부는 이날 어린이병동 방문 후 보라매병원 1층 로비에서 "보라매병원 환우를 위한 사인회"에 참석하여 환자 및 병원을 방문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인볼을 증정하고 시민들과 사진촬영을 하는 등 즐겁고 훈훈한 시간을 가졌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