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사의 디지털 병리 솔루션 ‘필립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의 허가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로열필립스는 자사 디지털 병리 솔루션 ‘필립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Philips IntelliSite Pathology Solution)’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진단용 사용 허가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필립스의 디지털 병리 기술은 임상 조직 샘플을 디지털화함으로써 병리과 진단의 효율성과 질적 향상에 기여한다.

필립스 디지털 병리 사업 부문 총괄 책임자 말론 톰슨(Marlon Thompson)은 “이번 식약처 승인은 한국 병리학 분야의 중요한 변화를 선도할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디지털 병리 기술은 한국과 해외 병리과 의료진들의 효율적인 업무 및 협업을 돕고, 나아가 컴퓨터 기반 병리학(Computational Pathology)이 환자 관리의 정확성과 수준을 한층 높이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필립스의 디지털 병리 기술은 2014년 해외에서 1차 진단용으로 유럽 체외 진단 의료기기 인증 (CE-IVD)을 받은 후 그 임상 효용성을 인정받았다.

필립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은 슬라이드 스캐너(ultra-fast scanner)와 서버, 스토러지, 뷰어 등을 탑재한 이미지 관리 시스템을 기반으로 디지털 병리 이미지를 자동으로 생성, 시각화,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1차 진단 목적으로 사용하는 이 솔루션은 이미지의 스캔, 저장, 프레젠테이션, 검토, 공유 기능을 갖춘 최첨단 소프트웨어 툴들을 탑재하고 있다. 유럽 CE-IVD인증 뿐만 아니라 디지털 병리 솔루션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1차 진단용으로 2017년 4월에는 미국 FDA 승인을, 12월에는 일본 PMDA 승인을 받았다.

한편, 필립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필립스 웹페이지 (www.philips.co.uk/healthcare/solutions/pathology)나 트위터(@Philips_Path)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