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병원들이 깊은 시름에 빠졌다. 

올해 1월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이 발생한 이후 정부가 의료기관에 소방시설을 강화하기 위해 스피링클러 설치를 위무화했기 때문이다. 

최근 소방청은 바닥 면적 600㎡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에 스프링클러 설치를 의무화했고, 기존 의료기관은 간이스프링클러 인정하며, 3년 유예기간을 부여했다. 

또 자동화재 속보설비는 병원급 의료기관(기존 병원은 3년 유예)이 갖추도록 했고, 병원급 의료기관의 방염처리 물품 요건도 강화했다. 

소방시설법령이 이렇게 바뀌었지만 정작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중소병원은 많지 않아 보인다. 

   
▲ 대한중소병원협회 정영호 회장

10일 기자들과 만난 대한중소병원협회 정영호 회장은 스프링클러 설치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고 토로한다. 

정 회장은 "병원 천장에는 의료용 가스 배관, 감염병 관리를 위한 음압병실 배관 등이 설치돼 있다. 스프링클러를 설치할 공간이 부족하다"며 "병원이 설립된 지 오래된 병원은 건물 안정성 때문에 더욱 곤란하다"고 호소했다.

대한병원협회 올해 3월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211개 건물 중 약 19%가 30년 이상된 건물이었다고 근거를 제시했다 

스프링클러 설치로 인해 진료에 차질을 주는 것도 중소병원들의 걱정이다. 

정 회장은 "물탱크 설치 등의 대규모 공사로 장기간 외래나 병실 운영 축소가 불가피하다. 또 중환자실이나 음압격리병실, 수술실 등은 공사를 할 때 다른 장소로 대치할 수 없다"며 "입원실은 소음 및 공해 발생으로 공사층 외에도 위와 아래 모두를 비워야 한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스프링클러 설치 비용도 문제다.  

100병상 이상 병원에서 스프링클러를 설치했을 때 약 10억, 간이스프링클러는 약 5억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금 유동성이 낮고 채무 비율이 높은 중소병원들이 감당하기에는 버거운 금액인 것이 현실이다. 

이에 중소병원협회는 정부에 재정지원 방안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 회장은 "스프링클러를 설치하는 유예기간을 확대하고, 스프링클러 설치비를 정부가 국고에서 지원하거나 공사기간 진료비 수입 감소를 고려해 운영자금을 저리에 융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