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은 최근 멕시코에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 놀텍 2차분 수출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은 역류성식도염 치료 신약 ’놀텍(일라프라졸)‘ 완제품의 멕시코 2차분 수출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일양약품은 멕시코 제약사 치노인을 통해 300만달러 수출 오더를 받은 바 있다. 

이에 일양약품은 수출물량 생산을 완료하고 6월 22일 노루텍이라는 이름으로 첫 선전을 개시한 이후 이번에 2차분 수출을 완료한 것이다. 

현재 놀텍은 멕시코 식약처가 주관하는 제11회 혁신의약기념의 날(11th innovative medicine liberation)에서 혁신 의약품으로 선정되는 등 멕시코 정부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향후 멕시코 역류성 및 소화기 시장 처방확대에 긍정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 

치노인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파나마, 온두라스, 니카라과이, 도미니카공화국, 파라과이, 볼리비아 등 총 10개국에 놀텍 독점 판매권을 갖고 있어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중남미 주변국들의 수출 활로에 큰 호재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파머징 마켓인 중남미 제약시장 규모는 지속적인 상승과 함께 1인당 의약품 지출 및 의료서비스 지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글로벌 제약사 간의 치열한 마케팅 속에서 한국의약품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향후 일양약품의 매출에 매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일양약품 측은 “놀텍은 올해도 국내에서 340억원 이상의 매출을 목표로 잡고,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성공적인 국내시장 안착과 함께 2027년까지 보장된 물질특허 기간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