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발사르탄 사태에 국회가 엄격한 원료관리체계 마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12일 오전 원내 대책회의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번 발사르탄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엄격한 원료관리체계 마련에 힘을 실은 것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관리체계 마련 필요성이 제기되지만, 아직 전 세계적으로 공인된 시험·분석법이 마련돼 있지 않다”며 “조속히 시험법을 마련해 불순물 포함 여부와 함량,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동일 이슈를 조사 중인 유럽의약품안전청과 긴밀한 협조와 정보 공유를 추진, 신속한 원인조사, 회수조치 및 위해평가 등을 주문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는 유럽, 미국과 달리 의약품 해외 제조소 등록 의무가 제도화돼 있지 않아 해외 제조소가 규제 당국에 직접 보고 의무가 없는 한계가 있다”며 “이를 감안할 때 제도개선에 서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해외제조소 등록제 및 실사 근거를 위한 약사법 개정안을 마련, 국회에 제출한 만큼 해당 상임위에서 조속한 개선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앞서 식약처는 유럽의약품안전청 발표 이후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식약처가 주말에 성급하게 발표해 국민 혼란을 야기했다는 비판도 있었던 상황. 

김 정책위의장은 “식약처의 조치는 긴밀한 대응으로 평가할 만하다”며 “환자가 사용하는 의약품 특성을 고려할 때 위해 우려가 발생했다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은 당연한 조치”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는 환자의 혼란과 불안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해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특히 고혈압 환자 중 노인환자 등 정보에 취약한 계층이 많다는 점을 고려할 것도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기존 처방을 변경해 재처방과 투약이 이뤄지는 과정의 불편함을 최소화하도록 관련 부처와 기관들이 적극 대응해야 한다”며 “의료기관, 약국, 보건소 등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해당 의약품의 회수와 재처방을 통한 안정적 투약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