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및 글로벌 신약개발을 위한 2018년 제2차 혁신신약 연구개발(R&D) 컨설팅 프로그램(CIDD Program)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2018년 2차 컨설팅 지원 대상 신청기간은 이달 16일부터 8월 3일까지로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홈페이지에서 공고하고 있다. 

선정평가 등을 거쳐 컨설팅 대상으로 선정된 과제는 9월부터 컨설팅이 지원될 예정이다. 

컨설팅은 신약개발 연구자가 자문위원단에게 연구내용을 발표하고 자문위원단이 신약개발의 문제점·보완사항, 향후 연구개발 방향과 계획 수립을 자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 필요하다면 서면평가서 제공 등 심층면담 주선, 후속 연구를 위해 지원받을 수 있는 사업 또는 기관 연결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신청 자격은 신약 연구개발 중인 대학(의료기관 포함), 정부출연 연구소, 국공립 연구소, 제약기업, 바이오벤처 등 관련 기관 소속 연구자로, 신약개발 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비용은 모두 정부 예산으로 충당, 연구자는 비용부담 없이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또는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복지부는 신규성·혁신성을 갖춘 신약개발 과제라면 현재 연구개발 단계 또는 그간 연구 성과에 관계없이 컨설팅을 받을 수 있어 연구기간 단축 및 개발 성공률 제고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 복지부는 지난해 시범사업을 통해 본 사업에 착수했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사업 수행을 하고 있다. 

올해 1차 사업은 과제선정 기준에 따라 아토피 치료물질 개발 등 7개 과제에 대해 컨설팅을 진행했다. 

이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수행한 결과 대다수는 프로그램 전반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연구개발 진행에 대해 현실적인 조언을 받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 “자문위원과 자유로운 토론이 가능한 분위기여서 심도 있는 대화가 가능했다”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복지부 김주영 보건산업진흥과장은 “정부는 제약·바이오산업 육성을 국정과제로 채택하고 지난 12월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해 R&D 지원, 세제·약가제도 개선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 사업은 글로벌 신약 개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신약개발 연구자에게 다양한 전문가의 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이므로 많은 연구자들의 신청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