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과 뷰노는 함께 개발한 의료용 음성인식 소프트웨어가 상용화됐다고 3일 밝혔다.

2016년부터 이대목동병원과 뷰노가 함께 개발을 시작한 이번 소프트웨어는 개발 완료 후 이대목동병원 PACS에서 활용하며 성공적으로 상용화됐다. 

이번에 상용화된 AI 기반 의료용 음성인식 소프트웨어는 PACS(Picture Archiving and Communication System, 의료영상 저장 전송 시스템)에 있는 영상 판독용 녹음파일을 별도 인공지능 탑재 소프트웨어를 통해 문자로 자동 변환하는 프로그램으로, 전사 업무 보조 시스템으로 개발됐다. 

기존에는 PACS 영상을 의사가 판독하고 그 내용을 녹음하면, 녹음 파일을 의료 음성 전문 전사자가 듣고 직접 문서화했었다. 

하지만 이번 소프트웨어는 녹음 파일이 인공지능을 통해 자동으로 문서화된다. 

특히 기존 음성 인식 변환 프로그램과 달리 인공지능 학습을 통해 높은 정확도를 유지하면서 한글과 영어가 혼용된 2개 언어의 동시 변환이 가능하다. 

현재 이대목동병원에서는 해당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전사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이대목동병원 핵의학과 김범산 교수는 "이번에 상용화된 제품은 영상 판독뿐 아니라 의료의 다양한 분야로 확장 가능한 소프트웨어"라며 "앞으로 꾸준한 보완 작업과 성능 개선을 통해 추가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