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대 안산병원과 안산단원경찰서는 6일 안산단원경찰서 2층 회의실에서 탈북민 의료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대 안산병원(원장 최병민)과 안산단원경찰서(서장 심헌규)이 탈북민 의료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6일 안산단원경찰서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탈북민들이 보다 안정적으로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건강관리와 의료복지 지원 등의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안산병원과 안산단원경찰서는 다음 달 1일 탈북민 약 120명을 대상으로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산부인과에 대한 무료 건강검진을 실시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안산병원 최병민 병원장은 "지역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인 안산병원은 환자의 치료뿐만 아니라 의술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다문화가정과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겠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탈북민 가정에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안산단원경찰서 심헌규 서장은 "우리 주변을 되돌아보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이 많다"면서 "탈북민들의 건강상태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경우가 많은데 이번 양 기관의 협조를 통해 탈북민들의 건강상태를 개선하고 안정적인 정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