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병원 신경과 고상배 교수

서울대병원 신경과 고상배 교수가 최근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신경중환자학회(Neurocritical care society) 아시아 지역 이사에 선임됐다.

임기는 2018년 9월 24일부터 2년이다.

미국 신경중환자학회는 신경계중환자 분야 유일의 세계학회로, 고 교수는 학회가 목표로 하는 세계 신경계중환자 치료의 상향 표준화를 위한 아시아지역 활동을 주도하게 된다.

고상배 교수는 "빠르게 발전한 국내 치료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며 "아시아 지역 목소리를 잘 대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