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종종 발생하는 병원 내 폭행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병협은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한 폭행은 환자 진료 방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병협은 "앞으로는 환자의 생명을 다루는 진료현장에서의 폭행·협박 가해자는 음주 등 심신미약 상태와 상관없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즉각 구속 등 강력하게 처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병협은 또 사건 예방을 위해 지원 방안을 요구했다. 

병협은 주취자 등의 폭행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관할 경찰서는 의료기관과 비상연락 및 신속한 출동체계를 마련하고, 응급환자 이용이 많은 야간과 사건 다발생 시간대를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또 청원경찰 등 안전인력 채용 및 안전시설 설치에 대해 응급의료기금 활용 등을 통해 필요한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 국회, 병원계, 국민 모두가 폭력 근절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병협은 "정부는 주취자 관리와 보호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 국회는 의료기관의 환자 진료권을 보장하는 법 개정에 나서야 한다"며 "병협은 치안 당국에 폭행 가해자 엄중 처벌과 진료현장 폭행 실태 조사를 통한 강력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 또 전담 TFT를 상시 가동해 진료현장 폭행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