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병원 입원진료비가 지속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보다 효율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정보융합실 신서희 주임연구원은 최근 ‘2015년 한방병원 입원진료비 지출경향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심사년도 기준 한방병원 입원 진료비는 1802억원으로 전체 건강보험 입원 진료비의 0.2%를 차지했다.

전체 건강보험 입원진료비에서 한방병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낮았지만, 병원급 이상 기관 중에서 2014년 대비 2015년 증가율은 가장 높았다. 

특히 한방병원 입원 진료비는 지난 5년 동안 10% 이상 높은 증가율을 기록해왔고, 2014년 12.6%에서 2015년 24.1%로 급증,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2011년과 비교할 때 진료비 규모가 1.9배 증가한 수치다. 

   
▲ 연도별 한방병원 진료 실적

연도별 한방병원 입원진료 실적을 살펴보면, 2015년 한방병원 입원환자 수는 12만 8000명으로, 전년 대비 17.7%(1만 9000명) 늘었고, 환자 1인당 진료비 역시 143만원으로 전년 대비 4.6%(6만 3381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1년과 비교할 때 2015년 한방병원 입원환자 수는 51% 증가했고, 1인당 진료비는 27.1% 늘었다. 

아울러 한방병원 입원 진료비는 18.9%에서 23.2%로 최근 5년 사이 4.3%p 증가했다.  

이처럼 최근 5년 동안 한방병원 입원 진료비가 23.2% 증가한 데는 환자 수 증가가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 연도별 한방병원 입원진료비 변동 기여도 현황

질환별로는 ‘복부, 아래등, 요추 및 골반의 손상’과 ‘기타 등병증’으로 한방병원 입원 진료를 받은 환자가 가장 많이 증가하며, 전체 한방병원 입원환자 수 증가를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복부, 아래등, 요추 및 골반의 손상’과 ‘기타 등병증’으로 한방병원 입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전년 대비 각각 9695명(42.2%), 7298명(16.3%) 증가했다. 

이에 따른 ‘복부, 아래등, 요추 및 골반의 손상’과 ‘기타 등병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의 진료비 증가액도 260억원으로, 전체 한방병원 입원진료비 증가액 356억원의 76.6%를 차지했다. 

이 같은 결과에 심평원은 한방병원 진료비 지출에 대한 효율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주임연구원은 “한의물리요법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화 추진 및 한방 비급여 항목 보장 민간한방보험 출시 등 한방병원의 입원 진료비는 향후 계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환자 수 증가에 많은 영향을 받는 한방병원 입원 진료비 특성에 맞는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정확한 예측을 통해 진료비 지출에 대한 효율적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 연도별 한방병원 입원 진료비 지출 추이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