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중심병원 운영의 성과를 확인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10일 고대 안암병원에서 연구중심병원협의체를 개최하고, 산·학·연·병(産․學․硏․病) 협력을 통한 연구개발·기술사업화 우수사례와, 바이오헬스 생태계로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그간 연구중심병원의 운영을 통해 핵심연구인력이 46% 확충되고, 연구비투자가 확대되는 등의 성과가 있었다.

인프라 확충은 기술실용화로 이어져, 연평균 기술이전 건수가 약 2배, 기술이전 수입은 약 7배 증가했으며, 연구중심병원을 통한 창업건수도 2013~2016년 16건 가량 이어졌다.

병원별 주요성과를 살펴보면, 세브란스병원과 서울대병원 등은 개방형 R&D 플랫폼 구축·운영을 통해 각각 난치암 치료물질 개발·특허출원, 만성염증질환 치료제 동물실험모델 구축 등의 성과를 냈다.

   
▲연세대세브란스병원 난치암 전임상 약효 검증 플랫폼 
   
▲서울대병원 만성염증 플랫폼

가천대길병원은 미국 국립보건연구원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11.7T(테슬라) MRI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길병원은 지난해 핵심 부품인 마그넷 발주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기반기술과 임상적용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치매·뇌졸중 등 뇌질환 조기 진단과 치료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천대길병원,11.7T(테슬라) MRI 시스템 개발 

고려대병원은 의료기술지주회사를 설립하고, 고대안암병원·구로병원에서 개발된 기술을 바탕으로 7개의 자회사를 설립해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고 있다.

이 중 2015년 설립된 ㈜뉴라클사이언스는 난치성 신경손상질환 치료제를 개발해 보유주식의 25%에 대해 외부 투자를 받았고, 5억원의 수익을 배당·기부 등의 방식으로 연구에 재투자했다.

   
▲고려대학교 의료기술지주회사 및 창업기업 현황

보건복지부는 앞으로 이러한 성과를 확대해 연구중심병원이 바이오헬스 생태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기술실용화 지원을 확대하고 산·학·연·병 공동연구를 위한 인프라 확충과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부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전산업 수출액이 감소하는 중에도 보건산업 수출은 2015년 82억 달러에서 19% 증가한 98억 달러에 달하는 등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연구중심병원은 의료현장의 수요를 발굴하고 새로운 의료기술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현장이므로, 연구중심병원을 통해 바이오헬스 생태계를 조성하면 보건산업 발전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