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립암센터가 14일 양성자치료 도입 10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국내 최초로 양성자치료기를 도입하고 입자 방사선 치료를 해 온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가 14일 10주년 행사를 가졌다. 

국립암센터는 2007년 3월 국내 최초로 양성자치료를 실시한 이래 현재까지 2100여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총 4만 2700여 건의 치료를 했다. 암종별로 살펴보면 간암이 25%, 전립선암 17%, 소아암 15%, 폐암 14%, 뇌종양 5%, 기타암종 순이다. 

국립암센터는 10년간 국내 환자에 최적화된 양성자치료를 시행하기 위해 장단기적 종적 임상연구를 통한 환자치료 결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새로운 양성자치료법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도 활발히 진행해 왔다.   

양성자치료는 X-선 등 기존 방사선에 비해 암세포만 집중적으로 공격하고, 암 주변 정상조직의 손상을 줄이기 때문에 치료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치료횟수와 기간을 단축하는 장점이 있다.

특히 간암, 초기 폐암, 뇌종양, 소아암에 효과적이고, 종양의 위치상 수술이 불가능한 재발암이나 수술을 받을 경우, 안구와 시력 보존이 힘든 악성 안구종양에도 치료효과가 높다. 

이강현 원장은 "2007년에는 양성자치료가 가능한 기관이 전 세계적으로 40여 개에 불과했는데 10년 사이 두 배로 증가할 만큼 양성자치료는 급속도로 성장했다"며 "국내 최초의 양성자치료를 넘어서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의 양성자치료를 구현하기 위해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의료보험급여 확대 실시된 이후 환자들의 양성자치료비 부담이 많이 낮아졌다. 18세 이하 소아종양, 복부암(간암 포함), 뇌종양, 두경부암(안구종양 포함), 폐암, 방사선치료 부위 재발암 등이 급여 대상으로 인정되어 환자 1인당 평균적인 진료비가 100~800만원 선이다. 

뿐만 아니라 국립암센터는 매년 저소득층 환자를 위해 무상치료, 치료비 감면 등의 다양한 경제적 지원을 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