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대표이사 오홍주)이 조영제 전문회사를 새롭게 설립, 전문성 강화와 수익성 개선을 도모한다. 

   
 

동국제약은 21일 물적분할을 통해 조영제 사업부문 분사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분할 후 존속회사는 동국제약이며, 신설 회사 이름은 동국생명과학(가칭)이 된다. 

이번 회사 분할 안건 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는 오는 4월 28일 개최되며, 분할 기일은 5월 1일이 될 예정이다. 

신설회사인 동국생명과학은 조영제 부문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독립적인 경영을 통한 책임 경영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올해 조영제를 사용하는 진단장비 사업에도 새롭게 진출, 관련 전문분야로 특화해 매출과 수익성을 증대시킬 방침이다. 

아울러 동국제약은 조영제사업 분야에서 지난해 400억원대 매출액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진단장비까지 더해 500억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향후 자체 생산 설비와 인프라 구축 후 진단의약품 및 장비 전문기업으로서 IPO도 추진할 계획이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당사의 조영제 관련 매출의 30% 이상이 해외에서 이뤄지고 있는데, 글로벌 조영제 시장은 인구 확대 및 진단수요 증가로 국내시장 성장세보다 높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조영제 분야에서의 국내 1위 경쟁력을 바탕으로 꾸준히 성장 중인 글로벌 시장에서도 진검승부를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업저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